Maybe Yes , Maybe No

warmman.egloos.com

포토로그



초등학교 친구들모임 (행주산성 캠핑장) L`s daily event

꽤 오랜전부터 (20대 부터였나?) 캠핑카 가지는게 꿈이고 꼭 살거라고 입버릇 처럼 말하던 친구가 있는데,  우리 친구들은 그때마다 핀잔을 주며 '정신차려라 얼마인 줄은 아느냐' '그거 사서 어디다 세워 둘거냐' 등등 그때마다 안주거리로 삼으며 그냥 그런줄 알았는데, 이 친구가 그 꿈을 이뤘더라. 한두푼 하는 금액이 아닌데 캠핑카를 샀다는것도 놀랐지만 예전부터 말하던 것을 정말로 실천했다는 점에서도 놀라고, 그걸 허락해준 내친구의 여자사람의 배포에도 놀랐다 ㅎㅎ 캠핑카는 행주산성에 두었는데 친구들을 다 초대해서 행주산성에서 밤새 논 이야기.

 느즈막히 갔더니 벌써 맛있는 냄새가 솔솔 나고 있어서 텐트안에 고개를 빼꼼 내밀었더니 진수성찬이 준비되어 있다. 보통 친구의 여자사람들과는 어색할 수도 있지만 우리는 어릴때 부터 커플끼리 자주 만나다 보니 이제는 친구들의 여자사람들도 다 친구가 되었다.  굽는고기, 어묵, 연어, 샐러드 등등등

야외라 춥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안에는 나무난로가 있어서 후끈했다. 애기들도 추운기색 없이 들어와서 잘 놀다가 나중에 귀찮아서 캠핑카 안으로 다 보내버렸다. 안에서는 나름 자리들끼리 만화 틀어놓고 옹기종기 모여 잘 놀더라. 덕분에 우리들은 편하게 담소를 나눌 수 있었다.

 역시 야외라 그런지 술이 술술 들어가는데, 평소 잘 즐기지 않던 술도 분위기 만으로 술술 넘어간다. 아침에 일어나 술병을 보니 꽤 많이 비웠던 것으로 기억.

캠핑카 내부는 어른 예닐곱명은 충분히 잘 수 있는 공간이 있다.

냉장고, 티비 싱크대 없는게 없다.

얼큰하게 취하는 중에 한장.

몇몇 친구들은 새벽 느즈막히 집에 돌아가고, 나와 몇몇 친구들은 캠핑카에서 자고 아침에 일어났다. 차에 눈꽃이 예쁘게 피었는데, 역시 산이라 그런지 춥기는 춥더라. 그래도 상쾌한 느낌.

해장국 먹고 귀가.

 






혼자 여기저기 L`s daily event

집안일은 쌓여있어 빨래도, 설거지도 해야하지만, 모처럼 쉬는날 집에 있기 싫어서 혼자 돌아다님. 
얼마전 여자사람이랑 함께 갔던 벼룩시장에서 봤던 항공기용 헤드셋이 아른거려 발길은 동묘역으로.   

출출해서 1000원 토스트.

평일임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

결국 그날 보았던 항공기용 인터폰은 찾지 못하고 홍대로 넘어옴. 최근 핫 하다는 연남동공원(일명 연트럴파크) 걸어보기 하다가 배고파서 들어간  스테이크집.


채끝살로 주문. 고기, 파인애플, 감자튀김, 토마토, 그리고 맨 밑엔 밥 조금 깔려있고, 컵에는 음료가 들어있다.

가격은 이렇고, 맛은 있으나 성인 남자 기준으로 한끼 식사로는 양이 좀 적은 듯. 그냥 간식으로 생각하면 뭐 그냥.

기본은 테이크아웃 이지만 가게안에도 자리가 있으니 먹고 가도 된다.

덕데일 브로스 원단으로 만든 타탄체크 넥타이 구매. 오랜만에 혼자서 바람쐬다 기분좋게 귀가.








겨울동안 침대를 떠나게 했던 따수미 텐트 후기 지름

올 겨울이 시작되는 즈음 구매한 따수미텐트의 간략한 후기 입니다.
결혼전 부모님 집에 얹혀 살 땐 "엄마!! 보일러 좀 틀어줘요!!! 아들 얼어죽네~!!" 하며 살았는데, 막상 내가 가장이란 입장이 되어보니 맘이 그렇지가 않더군요. ㅎㅎㅎ 보일러를 틀지 않고도 따뜻하게 겨울을 나는 방법이 없을까 해서 구입한게 온수매트. 온수매트 위에 올라 앉아 있으면 보일러를 안틀고도 세상 부럽지 않았는데,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다고 뭔가 더 따뜻했으면 하는 바람이 생깁니다. 그래서 검색하다 알게 된 따수미 텐트. 실내에 설치하는 텐트로 바람막이 역할을 해줘 바깥공기의 단절을 도와줍니다. 거실은 물론 침대 위에도 설치 가능.

바닥이 있는 것과 없는 것 두가지를 팔고 있는데, 저희는 바닥이 없는 모델을 구입했습니다. 침대위에 설치 해도 괜찮아요. 저희는 거실에 설치해놓고 썼고, 밑에는 온수매트를 펴고 그 위에 이불을 깔아 사용했습니다. 온수매트 틀고 이불덥고 텐트 문 닫고 있으면 보일러 안틀고도 춥다는 느낌 하나도 없음요. 오히려 덥죠. 물론 텐트 문 열면 춥습니다. ㅎㅎ

텐트는 웜텍스 라는 원단인데 일반 텐트처럼 바스락 거리는 원단하고는 다릅니다.

텐트 안에서 천정에 램프등을 걸 수 있는 고리가 있습니다. 홈페이지에 이미지 사진을 보니 밤에 램프같은 거 걸어 놓으면 분위기가 훨씬 살고 책읽고 할때 좋아 보이더라구요. 기타 곳곳에 휴대폰등 수납할 수 있는 주머니들이 있습니다. 지붕은 공기순환 될 수 있도록 뚫려 있습니다. 온수매트 틀고 문 닫고 있으면 건조 할 수 있는데 젖은 수건 저 위에 그물에 올려 놓으면 좋아요.

휴대폰이나 아이패드 같은 기기를 넣을 수 있는 공간도 있는데, 여기가 패드 넣고 영화 보면 꿀잼. 팔 아프게 들고 보지 않아도 됩니다. 근데 좀 작은 휴대폰은 화면이 작아서 누워서 보긴 힘들 수 있어요.

텐트안에서 과자를 돼지처럼 우걱거리며 '돼지의 왕' 시청 ㅎㅎ

따수미텐트 말고도 여러브랜드가 있는 것 같은데, 디자인은 거의 비슷비슷 한듯. 한 11월쯤에 샀나? 그랬던거 같습니다. 가격은 5만원대 였던듯. 아이들 있는 집은 특히 아이들이 좋아 할 것 같고, 어른들도 텐트 안에 들어가 누워있으면 놀러온 기분 조금 나요 ㅎㅎ제가 써보니 좋아서 여러사람한테 추천해주고 있습니다. 이제 겨울 다 갔으니 내년 겨울에 사보시는거 추천. 난방비 많이 아꼈어요.ㅎㅎㅎ 이상 게을러서 미루고 미뤘던 허접 후기 끝.

내가 피땀흘려 번 돈으로 사서 써 본 후기임.

fin.



하의 착샷 옷입기 놀이 옷장







바지와 양말, 그리고 구두까지 색조합을 할때 얼마나 재미난지 모른다. 딱 베스트라고 생각되는 조합에도 계속 그것만 하면 재미가 없으니까, 오늘은 이렇게 해볼까 저렇게 해볼까 바꿔해보는 거지. 아마 그래서 계속 쇼핑을 하게 되나보다. 가끔 옷 입을때 인형놀이 하는 것 같기도 하고, 암튼 아직까지는 옷 입기가 재미있는 듯.  


수트 착샷 옷장

오랜만에 베스트까지 갖춰 입은 풀착장. 넥타이는 많아도 자꾸 손이 가는 것만 찾게 되는 듯.
최근에는 사고 싶은게 많아 져서 고민이다. 아, 사고 싶은게 많아서 고민이 아니라 사고 싶은건 많은데 돈이 없어서 고민이지. 그러다보니 침 흘리며 쇼핑하는 기술만 늘어난다. 난 이러다가 아이쇼핑의 대가가 될거야!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