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be Yes , Maybe No

warmman.egloos.com

포토로그



내 사진에 대한 해외사이트 반응 옷장

스타일포럼 (Style Forum) 이라는 해외 사이트가 있습니다. 
http://www.styleforum.net/index.php  이런 곳이에요.
남자들이 여러분야의 옷과 옷입기에 관해서 이야기 하는 곳 인데요.
어느날, 재미로~ 가지고 있던 위의 사진 2장을 올리고 글을 써 보았더랬습니다.

제목은 navy blazer & denim pants 로 썼고,
내용은 간단한 소개와 인사정도만 썼습니다.
옷에 대한 언급은 안했고요. 절 'warm' 으로 소개 했습니다. ㅎ
Hi~ I`m called warm. 이렇게요. ㅎ

옷에 대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어도 사진때문인지 피드백이 바로 오더라구요~ ㅎ
반응은 거의 예상했던 대로 나왔는데요,
재미있었던 것은 국내커뮤니티에서 나왔던 이야기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점 입니다.
아래는 그 몇몇 반응들 입니다.

---------------------------------------------------------------------------
JS1357

Hi Warm,
Very nice fit on blazer and jeans.
I would try this look without a tie, or loossen the tie to make it more casual.
---------------------------------------------------------------------------
Last Year`s Man

those jeans look a little teenagery to me, I always think looks like this look much better with plain indigo jeans
without any fake fading and tearing - you wouldn't want any other item of clothing to look broken.
---------------------------------------------------------------------------
Egert

I have to agree here. Lose the tie or get solid dark jeans.
---------------------------------------------------------------------------
Seisup

Agreed with other posters. Solid dark indigo is the way to go....selvedge would be ok too.
Maybe throw in a red tie if you prefer a tie...loose knot...
---------------------------------------------------------------------------
Mexicorn

The sharp tailored look of the top half contrasts rather sharply with the faded jeans.
As others have said, a darker unfaded jean will tie things together better
(though may look rather monotone), but a more disheveled/casual look up top
(with a loose or completely omitted tie) would balance with the current jeans.
---------------------------------------------------------------------------
SpooPoker

Are you ready for the Friday Challenge? ^^
---------------------------------------------------------------------------


국내 커뮤니티에서 이야기 할때와는 또 달리 신기하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더라구요. ㅎ
다음에 한번 제대로 차려입고 다시 올려볼까 합니다.
여기저기 기웃기웃 하는 재미가 있네요. ㅎㅎ



덧글

  • kevinkan 2011/02/12 20:03 # 답글

    멋지군요... 스타일도 좋고... 악플은 없는 듯하네요... warm... 낮뜨거운님....ㅎㅎㅎ...=^ㅅ^=
  • 따뜻한 2011/02/13 11:05 #

    악플. 무서운 악플을 해외에서 받으면 더 무서울 듯. ㅎ
    감사합니다.
  • 2011/02/12 20:4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따뜻한 2011/02/13 11:04 #

    하하하~ 신고당하면 그렇게 되나요? 경험이 없어서 모르겠네요 ㅎㅎ
    네, 위 아래가 통일감이 없다는 거죠. 저렇게 타이를 매고 단정한 자켓에는
    저런 워싱청바지 보다는 생지 같은 바지를 입거나 위의 타이를 푸르고 좀 더 캐주얼 하게 입거나
    하는 쪽이 더 어울릴 것 같다는 뭐 그런 의견들인 것 같습니다. ㅎ
    마구잡이로 입은거라서 예상되는 답변들이었어요 ㅎㅎ
    감사합니다.
  • 닭고기 2011/02/12 22:56 # 답글

    우와 글로벌한 따범님!
  • 따뜻한 2011/02/13 11:06 #

    글로벌한 제가 아니고요, 그냥 여기저기 기웃기웃할 뿐이에요 ㅎㅎ
    소말리아 웹사이트까지 갈 기세죠. ㅎ
  • 2011/02/13 03:5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따뜻한 2011/02/13 10:55 #

    네, 안녕하세요. ㅎㅎ
    저도 좋아해요. 많이. 저라고 뭐 항상 고민고민해서 입겠습니까~
    저도 그냥 티셔츠에 청바지 차림으로 돌아다니는 '노멀 그 자체' 에요. ㅎㅎ
  • toffifee 2011/02/13 23:38 # 답글

    SF를 눈팅만 할 게 아니라 이렇게 능동적으로 이용해야겠군요.
    저도 나중에 한번 시도를 ㅋ
  • 따뜻한 2011/02/13 23:51 #

    홈그라운드가 아닌곳에서 까이면 더 외로울 것 같긴 한데,
    용기 조금에 철판조금이면 될 듯 해요. ㅎ
    나중에 결과도 알려주시길. ㅎㅎ
  • chan 2011/02/14 21:18 # 답글

    오..글로벌따!
    두번째 사진은 목없는 사나이같아요 ㅎㄷㄷㄷㄷㄷㄷ
    ;-)
  • 따뜻한 2011/02/14 21:57 #

    그냥 여기 기웃 저기 기웃 거리는거에요 ㅋ
    얼굴을 어떤방법을 쓰면 효율적으로 가릴까 연구중입묘. 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