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be Yes , Maybe No

warmman.egloos.com

포토로그



서민 밥집일기 Tasty

[서가앤쿡]
미치도록 잘생기고 착한 동생이 카톡 쿠폰을 보내주셔서 너무나 오랜만에 서가앤쿡 가봄.
한상? 이었나 한상차림 이었나 기억이 안나네. 암튼 그런 이름의 메뉴였는데 비주얼 예쁘고 가성비 훌륭한 듯.
아님 요새 맨날 굶었더니 내 배가 줄어들었나??? 갸아악~

[남대문시장 갈치조림]
예전에 여자사람이 서울역 롯데손보에 다닐때 먹었던 남대문시장 갈치조림이 그렇게 맛있다고 극찬하길래 따라가봄.
갈치조림, 고등어구이 주문하고 계란찜은 서비스다. 가격은 6천원이었나 7천원이었나 가물가물;;; 아...내 기억력...
제주도 가서 맛있게 먹었던 갈치조림하고 다른점은 더 정겨운 옛날맛 이라는거? 제주도는 좀 더 현대적인 갈치조림 맛? 이라며 맛 고자가 써 봅니다. 암튼 맛있었음.

[쿠우쿠우]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초밥 뷔페집이다. 나는 한 3접시 부터 배불러서 숨 헐떡이게 되던데, 많이 먹는 분들이 가면 꿀일듯.
종류가 아주 많진 않고, 퀄리티도 엄청 좋은건 아니지만 가격대비 괜찮은 듯? 점심시간에 2만원이 조금 넘는 가격인 것 같다.
노점에서 와플사먹을때 "잼이랑 생크림 많이요~! 더 많이요!!" 외쳐도 내 성에 안찼는데 여기서 내 맘대로 만들어 먹는거 진심 좋다. ㅋㅋㅋ

[청년다방]
동네 메가박스 일층에 청년다방이라고 떡볶이집 생겼길래 가봄.
떡볶이를 좋아해서 동네 떡볶이집 엄청 열심히 다니는데, 그곳과는 또 다른 고유의 맛이 있다. 뭐랄까... 표현고자라 설명이 안됨.^^
젊은사람들이 즐기기 좋은 분위기라 고딩들 많이 옴. 맛과 가격 그럭저럭 괜찮았던 듯.

[우장창창]
여자사람이 갑자기 곱창먹고 싶다고 해서 인터넷 검색하면 맛있다고 나왔던 우장창창으로 고고.
다들 어디서 보고 왔는지 사람 한가득 이었음. 근데 특별히 엄청 맛있는 줄은 모르겠다. 암튼 모듬 곱창에 음료수 2개+ 밥까지 먹고 계산할려고 하는데, 사장님이 "음료수 1개 맞으시져?" 이러길래 "아니요 음료수2갠대요" 라고 정색했더니 "오오~! 음료수 한개 써비스~!!" 이랬음. 역시 사람은 정직하게 살아야 되나보다.

[차이나타운의 중국집]
이름 잘 모르게쒀여... 가족들과 차이나타운 나들이 가서 먹었다. 차이나타운 사람들 바글바글바글바글~~
남들은 맛집찾아 줄서서 들어가는데, 우리가족은 줄없는데 찾아다니다 발견하고 바로 들어감 ㅋㅋㅋ 들어갔더니 테이블 텅 비어있음 ㅋㅋㅋ 덕분에 광속으로 음식주문하고 먹었다. 맨날 탕수육,깐풍기 같은거 먹으니까 다른거 시키자고 해서 유린기 시킴. 그리고 고추잡채랑 또 뭐 시켰는데 또 기억안남 ㅋㅋㅋ ㅜ_ㅠ 암튼 배고파서 였는지 원래 맛있는건지 엄청 맛있게 먹고, 중국집에서 나오면서 문앞에서 망설이고 있는 사람들한테 "엄청 맛있어요!!" 이러면서 홍보해주고 나옴. ㅋㅋㅋ

[봉추찜닭]
마지막은 졸업식날 와주신 아버지와 함께 했던 식사. 졸업식 끝나고 뭘 먹지~~!?? 뭘먹을까??!! 고민고민 하다가 봉추찜닭이 실패확률이 적을 것 같다는 판단하에 들어감. 난 아무거나 먹어도 되지만 아무래도 어른의 취향을 고려해서... 들어갔는데 내가 완전 바보 천치 같은 짓을 함. 아버지 입맛 고려해서 찜닭으로 메뉴정해놓고 치즈토핑 잔뜩 올려버렸다. ㅋㅋㅋㅋㅋ 첨에 닭 나왔는데 치즈때문에 닭이 안보여... 아버지가 이게 뭐냐고... ㅋㅋㅋ 암튼 치즈와는 별개로 봉추찜닭 예전에 많이 먹었었는데 닭 양이 원래 이렇게 적었나? 보고있나 봉추찜닭!??!! 닭이 너무 적고 감자만 많다고요! 개선해주삼.



덧글

  • chan 2018/04/05 23:28 # 답글

    꺄 생각없이 눌렀다가 야밤에 완전 테러당함

    ㅋㅋ치즈에 웃고 갑니다 ㅋㅋ
  • 따뜻한 2018/04/07 00:23 #

    닭은거들뿐
  • ㅊㅇㄷㅇ 2018/04/06 10:04 # 삭제 답글

    우장창창 거기 리쌍한테 진상부리던 사장이 하던데자나요 ㅋㅋ 그런곳인데도 사람 마나요? 개돼지들이 따로 없구만 ㅎㅎ
  • 따뜻한 2018/04/07 00:22 #

    논리 무엇?
댓글 입력 영역